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MBA 모셔가기 옛말…명문대도 취업 한파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유명 대학원의 ‘MBA(경영학 석사) 모셔가기’도 옛말이 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달 31일 전통적으로 경영대학원 졸업예정자들을 주로 채용하던 다수 기업이 가을 채용 계획을 보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MBA협회가 1000개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한 최근 설문조사에서는 응답 기업 60%가 올해 관리직을 덜 채용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내년 졸업예정자뿐 아니라 이미 맥킨지앤드컴퍼니와 보스턴컨설팅그룹 취업에 성공한 올해 졸업자들도 아직 출근하지 못하고 있다고 WSJ이 전했다.

명문 경영대학원은 코로나19 사태 전까지 80∼90%의 취업률을 자랑했으나, 올해는 자신의 커리어와 고소득 직장 취업을 위해 수십만달러를 들여 MBA 과정에 등록한 대학원생들에게 어느 때보다 불운한 계절이 된 셈이다.

다만 전통적인 대기업이 남긴 취업 공백을 첨단 기술기업들이 메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역대 어느 때보다 일찍 MBA 2학년생을 대상으로 한 고용 절차와 인턴십 모집에 나서 예년보다 더 많이 채용할 계획임을 시사했다고 WSJ이 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