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로나 피해 소도시로 이주 두드러져

리얼터닷컴 핫 집코드 톱10

올해 주택거래가 가장 활발한 지역은 대도시가 아닌 시골이나 소도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운영하는 부동산 매매 사이트 리얼터닷컴이 전국에서 주택 구매 수요가 가장 많았던 10개 집코드를 조사했다. 즉, 올해 가장 주택 거래가 많았던 지역이다.

10곳 중 메트로 도시는 찾기가 어려웠다. 올해 주택 거래의 특징은 인구 밀도 낮은 소도시로의 이주가 많아졌다는 점이다.

이에 따르면, 주택 매매가 가장 두드러졌던 곳은 바로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의 집코드 80911 지역이다. 이 집코드에서 나온 매물 중간가격은 30만6500달러다. 집코드가 포함된 도시 지역의 매물 중간가인 45만5050달러보다 낮았다. <표 참조> 오하이오의 레이놀즈버그(중간가 19만3450달러)와 뉴욕의 로체스터(16만2450달러)가 그 뒤를 따랐다.

톱10 중에서 리스팅된 매물 중간가격이 가장 저렴한 곳은 15만9500달러의 캔자스의 토피카 지역이었다. 반대로 가장 비싼 지역은 매사추세츠의 멜로즈(64만4950달러)가 차지했다.

보스턴 북쪽의 멜로즈는 가장 살기 좋은 소도시로 자주 소개되는 도시 중 하나다. 지난해 재정전문 사이트 월렛허브(WalletHub)가 선정한 국내 최고 소도시 탑20에서 4위에 올랐다. 또 메인에서 아름다운 자연 경치를 품은 도시인 사우스포틀랜드가 톱 5안에 들었다.


진성철 기자 jin.sungch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