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어디든 붙이면 바이러스 차단…‘CMT코퍼메디컬팀’

‘K방역’의 선두주자 (주)와이제이랩 출시
코로나 재유행 막을 나노구리 항균필름
항균력 99.9%…미 FDA 테스트도 통과
“공공장소 대중 손 닿는 곳 어디나 사용”

(주)와이제이랩이 출시한 ‘CMT코퍼메디컬팀’ 브랜드의 나노구리 항균필름 제품. [사진 (주)와이제이랩]

(주)와이제이랩이 출시한 ‘CMT코퍼메디컬팀’ 브랜드의 나노구리 항균필름 제품. [사진 (주)와이제이랩]

개인이 자주 사용하는 물건이나 공간에 적용한 사례(위)와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공장소에 적용한 사례. [사진 (주)와이제이랩]

개인이 자주 사용하는 물건이나 공간에 적용한 사례(위)와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공장소에 적용한 사례. [사진 (주)와이제이랩]

이제는 ‘개인방역’을 넘어선 ‘공공방역’이 열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한 공공방역의 중요성이 날로 커져가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으로 지구촌이 크나큰 고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방역 최일선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두고 있는 한국은 ‘k방역’ 트렌드를 이끌며 세계 각국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바로 이런 K방역의 선두주자인 한국의 대표적 방역소재 업체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신제품을 개발 완료하고 글로벌 시장에 본격 출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최근 한국의 메디컬디바이스·코스메슈티컬 전문기업인 (주)와이제이랩과 신소재·필름·테이프 선두기업인 (주)에이스텍코리아 등 양사는 정상화되어 가는 일상 생활을 뒷받침해 줄 공공방역에서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CMT코퍼메디컬팀’ 브랜드의 구리항균필름을 개발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되고 인류의 일상이 완전히 바뀐 2020년 1월부터 기술협약으로 맺어진 (주)와이제이랩 박영조 대표와 (주)에이스텍코리아의 황용민 대표가 지난 5개월 동안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도움되는 제품을 만들고자 공동 기획, 원부자재부터 완제품까지 수십 번의 연구·개발 과정을 통해 항균력 99.9%를 자랑하는 나노구리항균필름을 개발한 것.

그 결과물이 ‘CMT코퍼메디컬팀’으로 지난 5개월간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특허까지 획득한 나노구리입자를 적용한 나노구리항균필름이다.

코로나19와 공존 시대에 접어든 현재,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기까지 방역의 포인트는 완만한 곡선의 확진자를 유지하는 것에 있다. 감염 확산 초반과 같이 확진자가 갑자기 급증해 의료기관을 포함한 여러 기관들이 셧다운되거나 의료기관의 확진자 수용 능력 포화 상황이 생겨 폐 질환자 및 고령의 확진자 등에게 안타까운 상황이 생기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국가적 방역 관점에서는 가장 중요하다고 여러 전문가들은 강조하고 있다.

그동안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제 사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이 강조되고 있지만, 일부 국가나 도시에서 이미 시작된 가을철 2차 대유행에 대비해 ‘공공방역’으로 방역의 범위를 확대하여 항균필름 설치, 알코올 소독 등으로 공공장소의 위생과 공공시설물을 통한 감염 예방도 강조되고 있다.

이 같은 사회적 흐름에 발맞춰 출시된 CMT코퍼메디컬팀 브랜드의 나노구리항균필름은 코로나19 바이러스(유전자 크기 27~32kb의 RNA바이러스)의 크기에 맞춰 나노화된 구리 성분을 항균필름에 적용할 수 있는 부분부터 고려하여 개발되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미 국립보건원(NIH) 등이 구리와 플라스틱, 스테인리스 등을 대상으로 비교 실험을 한 결과 코로나19가 48시간~72시간 동안 살아 있는 타 물질에 비해 구리 표면에서는 4시간 뒤에 완전히 사멸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사멸 과정은 바이러스가 구리에서 방출되는 이온을 필수영양소로 착각하여 이를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세포막이 뚫리고 활성산소로 인해 바이러스가 사멸되는 메커니즘을 가진다. 따라서 구리항균필름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구리이온 방출량을 극대화시키는 것이다.

CMT코퍼메디컬팀 항균필름은 순도 99.9%의 구리를 특허기술인 ‘NPP 방식’으로 CMT나노구리 마스터칩을 만든 뒤 나노플라즈마 기술을 적용하여, 마스터칩을 75% 이상 함유함과 동시에 입자 크기를 1pp 단위로 만들어 필름의 모든 부분의 항균면을 고르고 균일하게 제작되었다.

이렇게 형성된 필름은 항균면의 스킨 표면만 미세하고 얇게 깎아내는 방식의 공정까지 추가하여 구리이온 방출을 극대화하였다.

CMT 구리항균필름은 국제표준인 ISO 22196 & JIS Z 2801에 따라 테스트하는 FITI 테스트에서 99.9% 이상의 정균감소율 테스트를 완료하였으며, 미 FDA의 177.2520 규정에 의거한 테스트에서도 합격(PASS)했다.

현재 CMT 구리항균필름은 점착타입과 비점착타입 모델을 각각 B2B에 활용할 수 있는 라지(L) 사이즈와 B2C에 활용할 수 있는 스몰(S) 사이즈로 구분하여 4가지 제품으로 출시되었다.

특히 점착타입의 필름은 삼성전자 2차 밴더사로 지난 10년간 기술개발과 품질경영으로 탄성필름(TSP)방수방진테이프, 수해리테이프, 열접착알루미늄테이프, 식품.화장품 포장재 개발 등으로 유명한 에이스텍코리아의 ISO 인증을 취득한 클린룸 시설에서 양산하여 부착 시 엠보싱 현상이나 전의 현상이 없는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출시했다.

(주)와이제이랩 박영조 대표는 “CMT 항균필름은 이번 공식 출시 전부터 한국의 대치동을 비롯한 학원가 책상부터 대기업 공장 라인, 해외에서는 미국의 유명 연구소, 칠레의 관공서까지 전 세계의 다양한 바이어로부터 주문을 받아 공급을 시작했으며, 국내 뿐만 아니라 구리항균필름 시장이 형성되어 있지 않은 해외에도 적극적으로 수출할 계획”이라며 “CMT 항균필름의 사용 용도는 엘레베이터 버튼 및 손잡이, 키오스크, 공공장소 LCD 광고패널, 대중교통 등의 손잡이, ATM 기기, 교실 및 회의실 책상, 카페, 백화점, 쇼핑몰, 패스트푸드점 등 공공장소에서 사람의 손이 닿는 곳에는 모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CMT코퍼메디컬팀은 와이제이랩 및 CMT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 이달부터 본격 판매되고 있다.

(주)YJLAB ▶전화: +82-070-5102-0366(서울) ▶팩스: 070-8224-0347 ▶e메일: newstemRx@gmail.com ▶홈페이지: www.coppermedicalteam.com


김일곤 기자 kim.ilg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