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NFL 치어리더 사이드라인 응원 금지

선수들 유니폼 교환도 안돼

NFL 댈러스 카우보이스 치어리더들 [본사전송]

NFL 댈러스 카우보이스 치어리더들 [본사전송]

올 시즌 프로풋볼(NFL)에서는 사이드라인에서 흥겨운 율동으로 응원을 유도하는 치어리더들을 볼 수 없게 됐다.

NFL 네트워크는 19일 소식통을 인용해 NFL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올 시즌 치어리더들과 마스코트, 기자들의 사이드라인 출입을 금지하는 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경기장의 꽃’으로 불리는 치어리더들이 아예 그라운드에 발을 들여놓을 수 없도록 한 것이다.

새롭게 강화된 지침에 따르면 선수와 코치를 제외하고 벤치에 있는 모든 사람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NFL은 지난달 선수들의 경기 후 유니폼 교환을 금지한다는 지침을 발표해 웃음거리가 됐다.

필라델피아 이글스의 코너백 다리우스 슬레이는 “60분 동안 서로를 들이받는 건 괜찮고, 2분간 유니폼을 교환하는 건 안 된다는 말이냐”고 조롱했다.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NFL은 연일 강력한 대책을 발표하고 있지만 팬 입장에 대해서는 여전히 구단 자율에 맡기고 있다.

NFL은 9월 10일 개막한다. 디펜딩 챔피언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휴스턴 텍산스를 상대로 개막전을 치른다. 이후 9월 13일 일요일에 모든 팀이 개막전을 치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