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양로원이 미니멀리스트

남은 건

작은 침대와 담요 하나

밥과 국 반찬을 함께 담는 식판 하나

유행 타지 않는 환자복 한 벌 뿐입니다



사치라면

식사 때마다 먹는 정체불명의 약들

가끔씩 나오는 요쿠르트 한 병



일생 한 번도 바란 적 없던

미니멀리스트가 되어

가졌던 것들

차례차례 떠나 보내면서도



찾아오는 사람의 수는

소유와 정비례한다는 세상이치를

아직도 다 깨우치지 못하고

오늘도 오지 않는 사람들을 기다립니다



이제는 평행 함께해 온 팔과 다리 눈과 귀도

더 이상 함께 살기 힘들다며

경고장을 보내온 지 오래니



조만간

이 몸도 버리고

떠나야겠지요


황박지현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