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코로나 스캔들

꽃구경 나왔네

나는 봄날이 좋아

봄날은 내가 좋아

우리 서로 좋아서

후우, 입만 뻥끗했는데



내 아이를 가졌다는 한 여자가

아빠를 찾는다는 벽보를 뜯어 쥐고

거리에 섰네

적힌 내용인즉슨

그 사람 얼굴은 기억에 없고

가까스로 지나친 거리들이

떠오른다는 거였어



소문난 꼬리부터 몸통으로 역추적

그 끝에는 내가 서 있었던 거지



나도 입 뻥끗한 그 봄날 전부터

열이 났었지

봄을 기다렸거든

설렘이 심하면 열병이 오찮아

이번엔 다른 놈이 왔었군

내 억울함은 어디서 풀지

내가 걸어온 길을 점검해 본다



모이면 죽고 흩어지면 산다

단군이래 처음 듣는

주문이 떠돈다



뻥끗했던 그대의 입

다무세요

기억없다, 누웠던 몸

6피트 떨어지세요


홍유리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