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주 재활용 시스템 붕괴 위기

소매점 빈 병·캔 거부 권한
소비자단체 “연장 말아야”

코로나19 확산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소매점이 빈 병과 캔에 대한 보증금 환불을 거부할 수 있도록 한 정부 조치가 길어지면 가주의 재활용 시스템이 붕괴할 수 있다는 경고가 제기됐다.

소비자 단체 ‘컨수머워치독’은 개빈 뉴섬 주지사가 내린 해당 행정명령의 마감 시한이 오는 21일로 다가온 가운데 추가 연장은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을 담은 공식 서한을 주지사에게 발송했다고 18일 밝혔다.

뉴섬 주지사는 마켓이나 리커 스토어 등이 빈 병이나 캔을 들고 와 미리 낸 보증금을 되돌려 달라는 소비자의 요구를 거부할 수 있도록 한 행정명령을 지난 6월 22일 이미 60일 연장한 바 있다.

컨수머워치독은 서한을 통해 “연간 수억 달러의 재활용 보증금 환불을 불가능하게 한 가혹한 조치”라며 “증가 추세인 가주의 700만 실업자를 포함한 주민들이 생활비에 보탤 수 있는 소중한 돈을 허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013년 이후 가주의 재활용 센터 중 절반 이상이 문을 닫으며 샌프란시스코의 경우, 인구 88만명당 1개의 재활용 센터만 존재하는 식으로 많은 지역이 재활용의 불모지로 변해가고 있다. 컨수머워치독의 제이미 코트 대표는 “장갑을 끼고 재활용품을 다루면 아무런 문제가 없는 만큼 보증금 환불을 서둘러 부활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정일 기자 ryu.jeongi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