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열린 광장] 한국전 기념비 건립에 동참을

‘시작이 반이다’라는 말이 있다. 지난 14일 3만6492명의 한국전 참전 미군 희생자를 기리는 기념비 착공식을 가졌다. 기념비 설립을 계획한 지 11년만이다.

오래전 카운티 등기소를 통해 미재향군인회 가주지회가 샌타애나시와 오렌지카운티(OC) 정부의 협조로 시빅센터 플라자와 OC수퍼바이저 집무실 빌딩 사이 공터에 지난 1998년 6.25 전몰 용사 추모비를 건립한 사실을 알게 됐다.

그후 일주일만에 필자는 백악관 직속 장애위원회 위원(차관보 급)으로 임명 받아 워싱턴DC를 회의차 방문하게 됐고 그곳에서 링컨 메모리얼 파크의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았다. 위싱턴 한국전 참전기념비도 OC 6.25 전몰 용사 추모비와 같이 미재향군인회 주관으로 건립됐음도 알게 됐다.

그런데 두 가지 의문이 생겼다.

첫째는 기념비가 대한민국과 한국인에 의해 세워지지 않고 미재향군인회 미군들이 건립했다는 점이다.

둘째는 링컨 공원의 월남전 기념비에는 5만8320여명의 월남전 희생 용사들의 이름이 모두 새겨져 있지만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는 단 한 명의 이름도 없다는 점이다.

당시 필자는 한국전 희생자들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 생각해 21대 OC한인회 김진오 회장과 함께 OC한인회 산하 한국전 기념비 건립 위원회를 구성하고 기념비 모형 모집 공고를 냈다.

이어 한인회에서 독립해 비영리단체 등록을 마치고 대한민국 국회에서 한국전 기념비 건립에 대한 공청회를 열기도 했다. 기금 모금에 김진오 회장이 솔선수범해 25만 달러를 기탁했다. 2016년에 김 회장이 세상을 떠나고 오구 공동회장도 별세해 노명수씨가 회장을 맡아 오늘에 이르고 있다.

3만6492명의 이름을 모두 새겨 넣은 기념비를 세우려면 넓은 땅이 필요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부지를 확보하기 어려웠다. 그러던 중 맥아더 장군 기념회와 이메일을 주고 받다가 장군의 별 5개가 뇌리에 떠 올랐다. 각 별의 한 면에 750명의 이름을 새기면 별 하나에 7500명, 별 5개면 3만6492명의 이름을 모두 새기기에 충분했다.

이 아이디어에서 출발해 풀러턴의 실바 전 시장과 피츠제럴드 현 시장의 협조와 시의원의 만장일치로 힐크레스트 공원 북쪽 덕 폰드에 착공식을 거행하게 된 것이다.

총 예산 72만 달러 중 현재 약 33만 달러가 모금됐고 한국 보훈처가 기금을 협조하기로 했다. 아직 20만 달러의 기금을 더 모아야 한다. 한인 동포들의 미군 참전 용사 기념비 건립 동참을 부탁드린다.

▶고펀드미: Orange County Korean War Memorial Monument - https://www.gofundme.com/f/orange-county-korean-war-memorial-monument


박동우 / OC한국전기념비 건립위원회 사무총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