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개미 힘에 몸값 오른 로빈후드…올해만 계정 300만 개 늘어

회사 가치 112억불 급상승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젊은 개인 투자자들의 주식 거래 창구로 인기를 끈 주식 거래 애플리케이션(앱) 업체인 로빈후드의 몸값이 빠르게 불어나고 있다.

CNBC방송에 따르면 로빈후드는 새로 2억 달러 규모의 추가 투자를 받으면서 회사 가치를 112억 달러로 평가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이 회사의 평가가치액은 지난 7월 86억 달러로 제시된 만큼 불과 한달 새 26억 달러 급증한 셈이다.

무엇보다 로빈후드 이용자가 빠르게 늘면서 지난 6월 로빈후드를 통한 일평균 주식 거래(DART)가 430만 건에 달해 상장 증권사 중 최대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2분기 거래가 직전 분기의 2배로 급증한 영향이 컸다.

2013년 출범한 로빈후드는 코로나19 이후 한층 더 주목을 받아 전체 가입 계정 1천여만 개 중 올해 가입 계정이 300만 개에 달하며 가입자 평균 연령이 31살일 정도로 젊은 층으로부터 특히 인기를 끌고 있다.

로빈후드는 온라인 주식거래 시 수수료를 받지 않는 혁신적인 사업 모델로 업계에서 급격하게 영향력을 늘려 왔다.

이에 찰스 슈왑, TD 아메리트레이드, 그리고 이트레이드 등 기존의 업계 선두주자들이 수수료를 인하하기도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