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금값 급락…5일만에 2000불 아래로

7년만에 가장 큰폭 하락

금값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11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4.6%(93.40달러) 급락한 1946.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액 기준으로는 2013년 4월 15일 이후 7년만에, 퍼센티지 기준으로는 지난 3월 13일 이후 5개월만에 각각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이다.

지난 4일 사상 처음으로 돌파한 온스당 2000달러 고지도 5거래일만에 내주고 1900달러대로 후퇴했다.

안전자산인 금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불확실성과 달러 약세에 힘입어 최근 최고가 행진을 벌였으나, 이날 낙관적인 소식이 잇따르면서 크게 후퇴한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확산세의 진정 조짐이 나타난 가운데 러시아는 이날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등록했다고 밝혔다. 이런 소식에 힘입어 뉴욕증시의 S&P 500 지수가 역대 최고치에 근접하고, 10년 만기 국채의 수익률도 하루 7bp(1bp=0.01%포인트) 상승한 것이 투자자들의 ‘금 쏠림’ 현상을 완화시킨 것으로 보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