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페이스북도 15초 동영상 서비스…틱톡 “베끼기 제품에 불과”

페이스북이 새로 출시한 15초 동영상 서비스 ‘릴스’. [인스타그램 홈페이지 캡처]

페이스북이 새로 출시한 15초 동영상 서비스 ‘릴스’. [인스타그램 홈페이지 캡처]

페이스북이 중국의 틱톡(TikTok)과 유사한 15초짜리 동영상 서비스를 내놓으며 ‘틱톡 때리기’에 가세했다.

페이스북은 5일 자회사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국 등 50여개 나라에서 ‘릴스’(Reels) 라는 새로운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인스타그램 사용자들은 릴스를 활용해 자신이 찍은 15초짜리 동영상을 시각·음악 효과 등을 넣어서 편집하고, 이를 팔로워와 공유할 수 있다.

페이스북은 2018년에도 틱톡을 모방한 애플리케이션 ‘라소’(Lasso)를 내놓았으나 15초 동영상 서비스 시장을 선점한 틱톡의 아성을 넘지 못한 채 곧바로 사업을 접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2년 전과는 환경이 달라졌다.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 시장에서의 틱톡 강제 매각과 사용 금지 압박 등 완력을 동원해 틱톡을 거세게 몰아붙이고 있기 때문이다. AP통신은 “페이스북은 다른 업체의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베끼는 오랜 전통이 있다”며 “틱톡이 미국 정부의 공격을 받는 상황에서 릴스 출시는 페이스북에 기회를 열어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틱톡은 페이스북의 릴스에 대해 ‘베끼기 제품’이라고 깎아내렸다. 케빈 메이어 틱톡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9일 발표한 성명에서 “페이스북은 라소를 선보였다가 실패한 경험이 있다”고 꼬집으면서 “릴스는 틱톡의 모방품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