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간판업계 속빈 '깜짝 특수'

코로나 관련 일감 늘었지만 대부분 소량 그쳐
2분기 매출 오히려 반토막…3분기가 더 걱정

LA한인타운피코 불러바드에 위치한 털보간판에서 한 직원이 재료를 살펴보고 있다.

LA한인타운피코 불러바드에 위치한 털보간판에서 한 직원이 재료를 살펴보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깜짝 특수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간판업체들이 실상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행정명령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 두기와 일부 매장 폐쇄, 조건부 영업 등이 시행되면서 이를 안내하는 홍보물 및 칸막이 등 관련 물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어났지만 힘든 상황은 다른 업종이나 마찬가지라는 것.

간판업체들에 따르면 실제로 '6피트 떨어지세요' '마스크 착용' '투고, 배달 영업' '영업합니다' 등을 알리는 배너 및 스티커부터 투명 플라스틱 가림막 설치까지 코로나와 관련된 주문이 많이 늘었다. 하지만 주문이 증가한 데 비해 업체들의 수익은 예년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LA한인타운에서 30년 가까이 영업하고 있는 털보간판의 에릭 장 대표는 “코로나로 깜짝 특수가 발생한 것은 사실이다. 전에는 없었던 플라스틱 가림막 등 특수 아이템이 생겼기 때문”이라면서 “하지만 한인타운의 경우 스티커, 배너 등 대부분 소량 주문이 많아 전체 매출의 5% 수준이라 큰 도움은 안 된다”고 밝혔다.

장 대표는 “게다가 영업 재개 확대가 된다 하더라도 웬만한 업체들은 한번 주문으로 스티커나 배너 등 필요한 것들을 이미 다 마련했기 때문에 추가 주문을 기대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말 그대로 반짝 수요다. 2분기 매출이 예년에 비하면 절반 이상 줄어 앞으로가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간판업계가 어려움을 겪는 또 하나의 이유는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관련 재료 확보가 어렵고 가격까지 상승하고 있다는 점이다. 배너, 스티커, 칸막이 관련 원자재는 거의 100% 수입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 전혀 겪어보지 못한 이런 비정상적인 수요 증가를 충족시키기 어렵다는 것이다.

LA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배너나 데칼 재료로 사용되는 비닐의 경우 예전에는 하루 안에 재료를 확보할 수 있었으나 현재는 1주일가량기다려야 하는 데다가 그나마 재고를 보유한 공급처를 찾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따라 아크릴, 비닐 등 관련 재료값도 일제히 상승해 간판업체들의 부담이 더 커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간판업체들은 지난 4월 중순 국토안보부 사이버보안 및 인프라보안부에서 인쇄 및 제조업체를 필수 직종으로 지정함에 따라 종업원들의 안전을 보장하는 조건을 전제로 영업하고 있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