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업 2분기 배당 425억불 급감

기업의 올해 2분기 배당이 코로나19 여파로 작년 동기보다 425억 달러 줄어 11년 만의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고 CNBC 방송이 8일 S&P 다우존스 지수 전문가를 인용해 보도했다.

S&P 다우존스 지수의 수석 분석가인 하워드 실버블랫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배당 감소액은 2009년 1분기의 438억 달러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실버블랫은 “기업들이 코로나19에 따른 판매 중단 등 여파를 극복할 시간이 없어 2분기에 배당이 대규모로 중단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추세는 3분기에도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S&P500 기업의 2분기 이익은 1년 전과 비교해 44% 줄어 금융위기 때인 2008년 4분기 이래 최대 감소 폭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