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우정을 배달하며

자택대피령이 내린 삼월 이후

코로나바이러스 만날까 두려워진 외출

어쩌자고 먹고 싶은 음식은 그리 많아지던지



막상 우리 몫만 주문하려 하니 두루 떠오르던 벗님

기왕이면 함께 즐기고 싶어

문전배달하기 어언 몇 번째이던가



배달이요 외치면

뜻밖의 방문에 터뜨리던 탄성

때론 푸짐한 팁까지…



우정을 배달하며 확인하는 안녕

더불어 넘쳐나는 우리 냉장고, 음식 창고

한 되 주고 한 섬 받는다더니



그런데 그대는 누구?

사골곰탕 상자와 놓고 간 이름없는 카드의 임자

아직도 찾아낼 길 없어



코로나바이러스 소동 끝나면

오붓한 모임에서 친구 만날 수 있으리

희망으로 버티는 오늘, 그리고 나날


김소향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