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처키치즈, 10억 달러 빚더미 속 파산

25일, 챕터11 신청
코로나19로 더 어려워져

패스트푸드 레스토랑과 키즈 게임방이 복합된 가족 놀이공간 ‘처키치즈(Chuck E. Cheese)’가 결국 파산 신청을 했다.

처키치즈 모기업 CEC 엔터테인먼트는 오늘(25일) 챕터11 파산신청을 했다고 발표했다. CEC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매장 폐쇄로 재정적 어려움이 발생해 이같은 결정을 하게됐다”고 밝혔다.

텍사스에서 시작된 처키 치즈는 전국 47개 주에 500여 개의 점포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약 10억 달러의 부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CEC의 데이비드 맥클립스 최고경영자(CEO)는 “파산신청은 40년 가까이 이어온 우리 기업의 역사에 있어 중요한 사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는 더 탄탄한 재정을 만드는 데 힘을 모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4일부터 처키치즈와 피어 파이터 피자 매장 266개가 영업을 재개했다. 배달과 투고 서비스는 물론, 코로나19 가이드라인에 준수하여 식당 내부 영업도 허용한다.



홍희정 기자 hong.heeju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