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주 경제 회복 나이키 형 될 것”

가주 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는데 최소한 3년 이상이 걸릴 것이라고 UCLA가 전망했다. 경제 성장률 그래프로 그리면 ‘나이키’ 모양을 띠며 느린 성장이 점쳐진다. UCLA 앤더슨 스쿨은 올해 가주의 신규 채용이 9.3% 감소하고, 개인 소득도 0.9% 줄면서 고용난과 가계 부담이 심화할 것이라고 24일 전망했다.

UCLA의 데이비드 슐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1분기 -4.8%를 기록한 미국 전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023년 초까지는 2019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할 것”이라며 “경제 회복세가 '나이키’형 그래프를 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류정일 기자 ryu.jeongi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