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나스닥 또 사상 최고치

뉴욕증시가 23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상승세를 지속했다.

특히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애플 등 IT주의 상승에 힘입어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나스닥지수는 이날 74.89포인트(0.74%) 뛴 1만131.37을 기록했다. 전날 기록했던 사상 최고치를 하루 만에 갈아치웠으며, 8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31.14포인트(0.50%) 상승한 2만6156.10을, S&P500 지수는 13.43포인트(0.43%) 오른 3131.29로 각각 장을 마감했다.

애플은 2.13% 오른 주당 366.53달러를 기록했다. 전날에 이어 최고가를 경신하며 뉴욕증시 상승을 견인했다. UBS는 애플의 목표가를 주당 400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날 블룸버그통신이 개최한 화상 행사에 참석해 오는 7월 코로나19에 대응한 추가 지원책이 의회를 통과할 수 있다고 밝힌 것도 증시를 끌어올리는 힘이 됐다.

미중 무역합의 지속 여부를 둘러싼 논란으로 다우지수 선물이 전날 밤 약 400포인트 하락하는 등 뉴욕증시가 한때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었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가 더는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가 “맥락이 많이 어긋난 채로 인용됐다”면서 급히 번복하는 소동을 벌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