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포스트 팬데믹 대처 방안 모색

“변화된 목회 현장 및 신패러다임 제시”
뉴욕교협 주최 포럼, 22~24일 3일 연속
프라미스·퀸즈장로·후러싱제일교회서

“뉴욕! 포스트 팬데믹, 교회는 어떻게 가야 하나?.”

뉴욕시 경제가 속속 재개되고 있는 가운데,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양민석 목사·뉴욕그레잇넥교회 담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 후 한인 커뮤니티 및 교계의 변화를 진단하는 포럼(포스터)을 3일 연속 개최한다.

22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포럼은 향후 한인 교계가 당면하게 될 목회 및 방향 등을 주제로 한 공개 토론회 형식으로 한인 대형 교회 3곳에서 잇따라 열린다.

첫번째 포럼이 열리는 22일 오전 10시30분에는 허연행 목사가 담임하는 프라미스교회에서, 23일은 퀸즈장로교회(담임목사 김성국), 마지막날인 24일은 후러싱제일교회(담임목사 김정호)다.

▶포럼 일정: 22일(월) 패널과 발표 주제는 “목회 페러다임 어떤 변화가 필요할까?(후러싱제일교회· 김정호 목사)”, “차세대교육 어떤 변화를 주어야하나?(허연행 목사· 프라미스교회)”, “지역전도, 어떻게 해야 효율적일 수 있는가? (김성국 목사 ·퀸즈장로교회)” 등이다. 문정웅 목사(서기) 사회로 진행.

23일(화) 패널과 발표 주제는 “2세, 청장년 목회 어떤 변화가 필요한가?(황영송 목사· 뉴욕수정교회)”, “코로나19 이후 신앙교육의 방향에 대한 제언(홍한나 권사·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 “2세 교육 어떤 변화가 필요한가?(이현구 목사·퀸즈한인교회 교육담당)” 등이다. 사회, 김준현 목사(AYC사무총장).

24일(수) 패널과 발표 주제는 “중소형 교회 팬데믹 이후, Micro Church Movement의 Open Door!(최호섭 목사·뉴욕영락교회, 주영광 목사·뉴욕한민교회)”, “예배의 핵심파일과 변화의 방향!(김종일 목사·뉴욕성서교회)” 등이다. 이날은 김진우 목사(MET교회)가 사회를 본다.

뉴욕교협 양민석 회장은 “팬데믹 이후 한인사회는 어떻게 변화할지, 교회를 어떻게 이끌어가야 할지 많은 숙제들이 우리에게 남겨져 있다”며 “포럼 기간 목회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나누며 미래 한인교계를 진단한다”고 말했다.를

917-399-6754(뉴욕교협 총무 이창종 목사), 718-279-1414(교협 사무실).


임은숙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