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PPP 탕감 간편 신청서 나왔다

작성 어렵다는 지적에 바꿔

연방 정부의 중기 지원책 급여보호 프로그램(PPP)의 탕감 신청서 작성이 지나치게 어렵다는 지적에 정부가 간소화한 신청서를 새로 내놨다.

연방 중소기업청(SBA)은 기존 신청서를 수정한 ‘EZ 탕감 신청서’(3508EZ·사진)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3508EZ 이용 가능 PPP 대출자는 ▶직원 없는 자영업자 ▶직원의 임금·연봉 삭감 폭이 25% 이하이고 근무시간을 축소하지 않은 기업 ▶코로나19 관련 보건 명령으로 인해 영업 활동에 지장을 받은 기업 중 직원의 임금·연봉 삭감 폭이 25%이하인 기업이다. 이 신청서는 총 3페이지로 구성됐다. EZ 양식이 아닌 정식 탕감 신청서(Full Forgiveness Application)도 기존 11페이지에서 5페이지로 대폭 줄었다.

정부의 이런 조치는 11페이지나 되는 긴 탕감 신청서에 내용도 복잡하고 어렵다는 지적에 따라 정부가 이를 수정한 것이라는 게 SBA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인은행 SBA 관계자는 “간소화되긴 했지만, 실제 업무를 처리하는 입장에선 이용 기업 요건을 대출 금액 기준으로 선정하고 일괄 처리하는 게 고객들에 더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진성철 기자 jin.sungch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