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숙제

지나가는 언어가

만나자고 부른다



계절 하나가 걸어가고

뒤따라가 말을 건네려다

사람 사이에서 놓쳐버리는

언어가 충돌하는 이상한 거리

많이 부딪치고 그만큼 헤어지는

혼자 좋아하다 그저 싫어지는



따뜻하면 봄이라고

마음대로 읽어버린 시간에

꽃이 없다 하여

책을 덮으며 실망하다가

흘러내린 글자 하나를

소중하게 건져 올린다



늘어놓은 글씨들은

저 가고픈 대로 가고

남자와 여자는 저쪽에 있어

여전히 연애를 모르는 숙맥에게

숙제로 남는다


안성남 / 수필가·베이사이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