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깡통 라이프

어릴 적 우리 집은 이태원이다. 그래서일까? 집안에는 미제 물건이 많았다. 메가네 아줌마라고 불리는 여자가 오는 목요일은 먹을 것이 쏟아지는 날이다. 미군 부대에서 일하는 그녀는 긴 통치마를 입고 엉기적거리며 문을 들어온다. 아줌마는 마술을 부리듯 치마 속에서 별의별 깡통, 화장지, 치즈, 오랜지 등을 쏟아 놓는다. 문지방을 넘어올 땐 뒤뚱뒤뚱 오리 모습으로 나갈 때는 제비처럼 날아갈 듯 나간다.

아버지가 주문하면 아이스크림만 빼고는 다 가져왔다. 그중에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것은 뜨거운 밥 위에 굽지 않고 얹어 먹는 스팸이었다.

엄마가 공부하라고 눈치 줄 때마다 책 보는 척하며 보던 것이 있었다. 그것이 그러니까 시어스 카탈로그(Sears catalog)였다. 사진으로 도배한 백과사전처럼 두꺼운 카탈로그는 영어를 몰라도 대충 감을 잡을 수 있기 때문에 종일 봐도 지루하지 않았다. 동화책처럼 끼고 보다가 베고 잠들곤 했다.

메가네 아줌마는 주로 식품류를 가져오지만, 퉁퉁하고 느글느글하게 생긴 브로커 아저씨도 있었다. 아버지가 가정용 전자 제품을 주문하면 잽싸게 미8군에서 구해왔다. 우리 집 벽장에는 포장도 뜯지 않은 물건이 많았다. 내 결혼 혼수품으로 엄마가 하나씩 모아놓은 것이다. 내가 결혼도 못 하고 미국 온 후 그것들은 누가 어떻게 말아 먹었는지 궁금하다. 여동생도 1년 후에 나를 따라왔는데.

뉴욕에 와서는 1차대전 후 굶주림에서 벗어나고자 29세에 오스트리아에서 온 노부부와 같은 건물에 살았다. 자식도 없고 거동이 불편한 그들은 엘리베이터가 없는 4층에 살았기 때문에 외출하기가 힘들었다. 1주일에 한 번 나는 우유를 사 들고 올라가곤 했다. 엠파이어 빌딩이 보이는 창가에 놓인 빨강과 흰색 체크무늬 낡은 식탁보 위에는 마시던 커피와 버터를 바른 토스트가 놓여있었다. 점심과 저녁은 깡통 음식으로 때우는 듯 오븐은 항상 깨끗했다. 양로원에 가지 않고 그 아파트에서 95세까지 장수하다 돌아가셨다.

코로나19로마켓 드나들기가 쉽지 않은 요즈음 나도 깡통 음식을 종종 먹는다. 음식 맛이 그런대로 괜찮다. 맛없는 깡통은 밀가루와 달걀을 넣고 부침개를 해 먹으면 먹을만하다. 남들은 잘 먹어야 한다고 충고하지만, 일단 간편해서 좋고 요즘 내 컨디션이 그리 나쁘지 않다.

어릴 적, 이태원 길가에서 후까시한 머리에 선 분홍 립스틱을 바르고 화려한 폴리에스터 옷을 걸친 미국 할머니들을 자주 봤다. 빈약한 몸에 무거운 옷, 목걸이, 반지 그리고 명품 가죽 가방 걸치는 것을 싫어하는 나는 가벼운 폴리에스터 옷에 천 가방을 둘러매고 깡통 음식을 먹는다.

어쩔 수 없이 시간이 흐르니 나도 이렇듯 싸구려 미국 할머니가 돼가는 모양이다.


이수임 / 화가·맨해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