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경제적 손해지만 재택근무 희망"…출근보다 지출 108불 늘어

"싫다" 응답은 4%에 그쳐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를 경험한 근로자들은 직장 출근 때보다 지출이 늘었지만 그래도 재택근무를 선호한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폭스 비즈니스가 10일 보도했다.

신용카드 서비스 비교 업체인 ‘크레딧카즈닷컴’이 지난달 재택근무 경험자 822명 등 성인 2768명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재택근무 시 지출이 직장 출근 때보다 평균 108달러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출 부문별로 보면 월평균 식료품과 전기·가스·수도 등 공공요금 지출은 각각 182달러와 121달러 늘었다. 그러나 양육비는 34달러 줄고 유류·교통비(-33달러)와 외식비(-27달러), 의류·세탁비(-4달러) 등도 감소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밀레니얼 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태생)가 재택근무로 인한 비용 증가가 평균 208달러로 가장 컸다. 이에 비해 X 세대(1965∼1980년생)나 베이비 붐 세대(1946∼1964년생)는 지출이 각각 2달러, 24달러 줄었다. 또 18세 미만 자녀를 둔 직장인은 지출 증가 규모가 173달러로 자녀가 없는 직장인(103달러)보다 더 컸다.

그러나 재택근무를 희망하는 응답률은 높게 나타났다. 주5일 내내 재택근무를 하겠다는 응답자는 35%에 달했다. 이들을 포함해 82%는 일주일에 최소 2일은 재택근무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재택근무를 전혀 하고 싶지 않다는 응답률은 4%에 그쳤다.



크레딧카즈닷컴 측은 “재택근무로 인해 지출이 늘었다는 것은 놀랍지만 응답자들은 대체로 이를 재택근무에 따른 대가로 기꺼이 받아들이는 것 같다”고 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