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내일 뱅크오브호프 정기 주총 '관전 포인트'…실적·주가 부진 도마 오른다

이사진 재선임ㆍ회계법인 선정 표결 등 관심
3년 전 비해 반토막 난 주가에 주주들 촉각
계속 늘어난 경영진 보수 조정도 주요 의제

한인 최대 은행 뱅크오브호프가 9일 2020년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한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열리는 첫 주총이자, 첫 온라인 주총이기도 하다.

주총은 경영진과 이사진이 주주들의 평가를 받는다는 점에서 중요한 자리다. 이번 주총에는 고석화, 스캇 황, 이정현, 정진철, 도널드 변, 두진호, 데이지 하, 제임스 황, 김준경, 윌리엄 루이스, 존 테일러, 데일 줄스 이사와 데이비드 멀론 최고운영책임자(COO), 케빈 김 행장 등 이사 14명에 대한 재선임과 외부 회계법인 선정 등이 주요 안건이다. 경영진의 보상(컴펜세이션) 조정안도 표결 대상이다.

특히 올해 주주들의 평가를 받아야 할 부분은 수익성과 주가, 경영진 보상의 적정성 등이 될 것이라는 게 한인 은행권의 관측이다.





▶실적

지난 4월 말 지주회사인 호프뱅콥의 올 1분기 실적 보고서에 의하면, 당기순익은 직전 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0%와 39% 감소한 2595만 달러(주당 21센트)였다. 월가 전망치인 주당 24센트보다 3센트 낮은 수준이다. 호프뱅콥은 순익 감소에 대해 코로나19 사태로 영업에 제약을 받은데다 CECL(현행 기대 신용손실)을 대손충당금 적립 모델로 새로 적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CECL은 현재의 경제상황과 전망치를 바탕으로 대손충당금 규모를 추정해 쌓도록 한 모델로 은행 부담이 커지는 효과를 낸다.

순익은 줄었지만, 자산과 대출, 예금은 지난해보다 각각 4%, 4%, 5% 증가했다. 그러나 수익성 지표인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67%로 2019년 4분기의 1.13%보다 0.46%포인트, 전년 동기보다 0.45%포인트나 하락했다. 덩치는 커졌는데 실속은 줄어든 셈이다.

주주들은 향후 전망치에 관심이 더 크다. 월가가 예측한 2분기 주당 순익(EPS)은 1분기보다 6센트 낮은 18센트다. 2분기엔 4~5월 집중적으로 취급한 급여보호 프로그램(PPP) 대출 수수료 수입 이외엔 실적을 크게 끌어올릴 만한 동력이 약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주주들은 올해 남은 기간과 내년의 실적 유지, 주가 방어, 개선책 등 향후 경영전략에 대해 설명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주가

금융주는 전반적으로 약세다. 뱅크오브호프 주가의 약세도 그런 흐름을 반영한 측면이 있지만, 다른 리저널은행과 비교해 하락 폭이 크다는 게 문제다.

뱅크오브호프의 지난 5일 종가는 주당 10.41달러였다. 연중 최저치인 7.06달러에 비해 약 두 달만에 47.5%나 상승했지만 연중 최고치(52주 최고치 15.51달러)에 비해선 32.9% 낮은 수준이다. <표 1 참조> 1년 전에 비해선 22.8% 하락했다.

중국계 리저널은행인 이스트웨스트뱅크의 지난 5일 종가는 40.84달러였다. 연중 최고가(51.88 달러)와 1년 전(44.51 달러)보다 각각 21,3%와 8.2% 하락했다. 뱅크오브호프보다 하락 폭이 훨씬 적다.

LA카운티 자산 규모 순위 5위로 뱅크오브호프보다 한 계단 높은 캐세이뱅크와 비교해도 결과는 비슷하다. 이 은행의 5일 종가(30.06달러)는 연중최고치와 비교할 때 22.7%, 전년 같은 날과 비교할 때 13.2% 하락했다.

KBW의 전국리저널은행지수와 비교해도 뱅크오브호프의 하락 폭이 더 크다.

익명을 원한 한 증권 전문가는 뱅크오브호프 주가 하락 폭이 상대적으로 큰 원인으로 실적 부진과 낮은 인지도를 꼽으며 "주가 상승의 원동력은 결국 분기 실적 향상 등 향후 수익성 개선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올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 수익성이 크게 개선돼야 주가가 정상 수준으로 반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행장 보수는 기본급 포함 271만불

▶경영진 컴펜세이션

호프뱅콥의 주주 소집서류(proxy)에 따르면, 지난해 주요 경영진(NEOs) 5명이 받은 보수는 약 586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중 46%는 케빈 김 행장의 보수였다. <표2 참조>

김 행장의 지난해 기본급은 95만 달러다. 2017년의 80만3654달러와 비교하면 2년 동안 14만 달러 이상 올랐다. 보너스와 스톡 옵션 등 기타 보상을 합산한 컴펜세이션 총액은 약 271만 달러다. 컴펜세이션에는 자비로 매수해야 하는 주식 보상 등이 포함되지만, 이를 고려한다 해도 여전히 적지 않은 수준이라는 게 은행권의 시각이다.

두 번째로 많은 컴펜세이션을 받은 이는 데이비드 멀론 COO로 2019년 105만 달러였다. 이사에서 COO로 임명된 2017년 기본급은 27만 달러였으며 지난해에는 이보다 21만 달러 많은 48만4000달러를 받았다.

호프뱅콥 주가는 2017년 초 22달러에서 약 3년 반만에 반토막이 났지만, 경영진의 컴펜세이션은 계속 증가세다. 코로나19 후폭풍이 부는 시점에 소집된 이번 주총에선 하락하는 실적과 상승하는 컴펜세이션의 불일치성이 거론될 가능성이 있다.

은행권 분위기는 달라지고 있다. 일정 직급 이상 감봉을 단행하거나 이사회비를 50% 자진 삭감한 은행도 나왔다. 일부에선 구조조정 계획 마련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게 뱅크오브호프 주총에서 주주들이 경영진 컴펜세이션 조정에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되는 배경이다.


진성철 기자 jin.sungch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