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스파이더맨, 현대차 타고 하늘 난다

소니픽처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스파이더맨3’ 등 영화 5편에
신차·플라잉카 등장 시키기로

현대자동차의 미래형 플라잉카(사진 오른쪽)와 소니 픽처스의 스파이더맨. [사진=현대차·소니픽처스]

현대자동차의 미래형 플라잉카(사진 오른쪽)와 소니 픽처스의 스파이더맨. [사진=현대차·소니픽처스]

현대차가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현대차의 신차와 각종 모빌리티 비전, 다양한 신기술이 소니 픽처스의 영화와 애니메이션, 디지털 콘텐트에 등장하는 것이다. 소니 픽처스가 과거 단발성으로 자동차 회사와 계약을 맺은 적은 있지만, 장기간 여러 매체를 아우르는 폭넓은 파트너십은 이번이 처음이다.

LA 컬버시티에 있는 소니 픽처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협약식엔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인 조원홍 부사장,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글로벌 파트너십 담당 제프리 갓식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고 현대차 측이 28일 밝혔다.

우선 소니 픽처스가 내년 7월 개봉 예정인 영화 ‘언차티드’, 내년 11월 예정인 ‘스파이더맨3’와 애니메이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후속작(2022년 10월 예정) 및 향후 두 편의 소니 픽처스 작품에 현대차의 모빌리티 비전과 신차 및 신기술이 등장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1월 소비자가전쇼(CES)에서 선보인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승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미래도시 전역에 산재한 모빌리티 환승 거점(Hub)을 체험할 수 있는 콘텐트를 작품 안에 구현할 방침이다.

현대차의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은 UAM과 PBV, Hub가 연결돼 하나의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현대차는 또 소니 픽처스와 함께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를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협업 콘텐트를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개인 맞춤형 고객 경험 전략인 ‘스타일 셋 프리’를 준비하고 있다. ‘스타일 셋 프리’는 전기차·자율주행차 시대에 탑승자가 차량 내부에서 운전 외에 다른 활동을 할 수 있게 하는 사용자 경험 콘셉트다.

소니 픽처스의 갓식 부사장은 “이번에 체결한 전략적 파트너십은 진정한 의미의 파트너십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는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며 “현대차와 소니 픽처스는 파트너십을 통해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콘텐트를 함께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현대차의 인간 중심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고객들이 쉽게 이해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현대차만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에 대한 경험과 가치를 알리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