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요중선 (鬧中禪)*

2020년의 흑사병(?)

천 조각에 실종된 코와 입

마스크가 붕붕 떠다니는 이상한 하늘 아래

조용하던 동네에 새 반란군 구급차 경적 소리



흉흉한 세상에 미열에도 바짝 곤두서는 머리털

코로나바이러스 무덤의 열 꽃?

다녀온 발길 추적해보는 불안의 지도

어지러운 건 세상만이 아니어서

시끄러운 요(鬧)놈 보세!



덜컹!

땅에 떨어지는 의심 덩어리

홱, 낚아채어 가만 들여다보니 마음 도둑

‘호랑이 굴에 들어가도 정신만 차리면 살아야’

울 엄마의 중(中)심 철학



무릎을 치는 손 위로 내려앉은 꽃잎 한장

허공에 쏟아버린 웃음 한소끔 선(禪)이로구나!



*요중선(鬧中禪 시끄러울 뇨/가운데 중/참선 선): 시끄러운 가운데 하는 참선


곽애리 / 시인·뉴저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