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손잡이

모든 문은 손잡이가 있다
여닫기 위해서다
아님 벽이다
너는 너
나는 나, 우리는 없다

누군가 손쉽게 열 수 있는 바깥쪽 손잡이
기다림이다
열고 안으로, 어서와

열쇠도 수도 꼭지도 손잡이다
다른 세상과 만나는 첫사랑
우리가 되려면
손잡이가 되고 볼일이다

스스로 하나가 되기 위해
안에서
밖에서
먼저 열어놓는다

격리의 담은 문으로 열리고
손잡이는 소통으로 간다


김영교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