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마스크 쓴 '채소 무 관중' 등장

한국프로야구 5일 개막
ESPN통해 미국 생중계

개막 자체가 불투명해 보였던 한국 프로야구(KBO)가 길었던 겨울잠에서 깨어나 기지개를 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시기를 겪은 KBO리그는 5일 전국 각 구장에서 무관중 경기로 개막전을 치른다. 비록 관중 없이 2020시즌을 시작하지만, 개막을 하루 앞둔 야구장은 생기가 돌았다.

외야석은 마스크를 쓴 관중 이미지가 그려진 특별 현수막으로 덮었다. 팬들이 관중석에 앉아있는 느낌을 연출해 선수들과 중계방송 시청자들에게 좀 더 활기찬 분위기를 제공하겠다는 아이디어다. SK는 특히 관중 이미지 외에도 채소인 '무' 캐릭터가 마스크를 쓰고 경기장을 바라보는 이미지를 삽입했다. SK 관계자는 "'무관중'과 발음이 같은 '무 관중'을 연출해 볼거리를 제공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SK는 홈 응원석에 팬들의 메시지가 담긴 응원 종이를 긴 줄에 묶어 야구장을 꾸몄다.

안전그물엔 '전력을 다해 싸워준 의료진 여러분 감사합니다'라는 팻말을 붙여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뜻깊은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한국프로야구 경기가 스포츠전문채널 ESPN을 통해 미국으로 생중계된다. ESPN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를 시작으로 매일 KBO리그 1경기를 미국 전역에 TV 생중계하고 KBO 관련 뉴스와 하이라이트 프로그램도 서비스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