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금도 수련생 지도 즐겁다”

태권도 사범-이민 50주년 오하이오 양춘모 관장

“지금도 수련생을 가르치는 시간이 너무 즐겁습니다.”

오하이오 주 컬럼버스 양춘모(사진) 관장은 올해 태권도 사범 생활 50주년을 맞았다. 1970년 5월 초 오하이오 주로 이민 온 양 관장은 컬럼버스 다운타운 YMCA 사범으로 반세기를 보내고 있다.

그 동안 양 관장의 태권도 클래스를 거쳐간 학생들만 어림 잡아도 20만 여명. 심사를 본 수련생만 무려 2만여명에 이른다.

양 관장은 또 오하이오주립대학(OSU)에서 20년 이상 태권도를 지도했다. 수 십년간 컬럼버스 다운타운에서 열린 독립기념일, 메모리얼 데이 행사에 빠짐없이 참가, 태권도 퍼레이드를 펼쳐왔다.

제자들과 지인들은 5월 초 양 관장의 이민 50주년-태권도 지도 50년을 축하하는 성대한 파티를 계획했다. 그러나 뜻밖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50주년 파티를 연기하기로 했다.

“지금도 수련생을 지도하는 시간이 가장 즐겁다”는 양 관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제자들과 함께 축하하고 싶다. 모두 건강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James Le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