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마당몰도 "4·5월 렌트비 절반만"…21개 업소 중 18곳 혜택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비즈니스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다행히도 고통 분담 차원에서 임대료를 깎아주는 착한 건물주들이 계속 나오면서 훈훈함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주인공은 LA한인타운 웨스턴과 윌셔 불러바드가 만나는 곳에 위치한 마당몰(사진)의 관리 업체인 ‘SMG11’(대표 로이드 이)다. 업체는 21개 업소 중 필수 비즈니스가 아니어서 문을 닫았거나 투고나 딜리버리로 매상이 급감한 식당들을 대상으로 4월과 5월 렌트비의 절반을 감면했다.

현재 마당몰에는 파리스바게트, H마트, 다이소 등 총 21개 업소가 입점해 있다. 이중 감면 혜택을 받는 업소는 18개로 대부분이다.

SMG11의 준 김 부사장은 "모두가 힘든 시기다. 물론 몰을 관리하는 우리도 힘들지만 테넌트의 고통을 그냥 지나칠 수 없어서 2개월 렌트비를 반만 받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자택 대피 명령이 5월 중순까지 늘어났는데 만약 이 기간이 6월까지 더 연장된다면 6월 렌트비도 삭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3층에 위치한 교동짬뽕의 한 관계자는 “매상이 급격하게 줄어서 렌트비 생각에 앞이 캄캄했는데 감면 통보를 받고 한시름 덜었다”고 안도했다. 그는 또 “건물주의 배려에 정말 감사하다”며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가면 좋겠다”고 전했다.마당몰은 영화관, 마트, 식당, 디저트카페, 화장품점 등 다양한 가게들이 입점해 있어서 한인들이 즐겨 찾는 몰이다.


진성철 기자 jin.sungch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