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마존 주가 최고치…JP모건 이익 급감

증시가 14일 비교적 강한 오름세를 보였다. 나스닥지수는 4% 안팎 급등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558.99포인트(2.39%) 상승한 2만3949.76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84.43포인트(3.06%) 오른 2846.06에, 나스닥지수는 323.32포인트(3.95%) 오른 8515.74에 거래를 마쳤다. 아마존은 5.28% 급등한 2283.32달러에 마감하면서 최고치를 기록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4.95%, 애플도 5.05% 치솟았다.

코로나19 사태가 조만간 정점을 찍을 것이라는 전망 속에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과감한 ‘돈풀기’ 덕분에 최악의 순간이 지나갔다는 낙관론이 이어졌다. 특히 경제활동을 재개하려는 논의에 시동이 걸리면서 시장에 훈풍을 불어넣었다.

다만 신중론도 여전하다.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콘퍼런스콜에서 "일터 복귀 시점이 빨라지길 바라지만, 5월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이날 JP모건체이스는 1분기 이익이 28억7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줄었다고 발표했다. 웰스파고의 1분기 이익도 6억53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9% 급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