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육가공 업체 잇단 폐쇄…공급난 우려

타이슨 이어 스미스필드도
코로나에 식량 위기론까지

세계적인 축산가공 업체인 ‘스미스필드 푸즈’가 코로나19 때문에 사우스다코타 주의 돼지고기 가공 공장 가동을 잠정 중단했다.

스미스필드의 공장 가동 중단은 공장 근로자 중 200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데 따른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국 내 돼지고기 가공 제품, 즉 베이컨이나 햄 같은 제품 생산에 차질이 우려된다.

스미스필드 외에도 최근 미국 내 육가공업체가 잇달아 폐쇄하고 있어 관련 제품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는 증폭되고 있다. 육류 가공업체 JBS는 펜실베이니아 소고기 가공 공장을 폐쇄했다. 또 글로벌 식품업체 타이슨푸드도 20명의 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아이오와주 돼지고기 공장 가동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블룸버그는 스미스필드 사태로 글로벌 식량 공급망의 취약성이 드러났다고 분석했다. 각 국가에서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곡물 수출 제한 조치를 발동하면서 식량 공급사슬이 붕괴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베트남은 지난달 쌀 수출을 금지했다가 수출량을 조절하는 조건으로 공급을 재개했다. 캄보디아는 이달 초 쌀과 벼 수출을 중단했다. 태국과 인도도 쌀 수출을 중단했으며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은 밀 수출 중단을 선언했다.



UN 식량농업기구는 아직 세계 식량 가격지수가 안정적이지만 이런 상황이 장기화하면 식량 위기가 찾아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김병일 기자 kim.byongil@koreadaily.com kim.byongi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