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NJ교협 부활절 예배, 연합으로 안한다”

“각 교회상황 따라 자율적으로…”
모든 교회 나서 ‘91 기도’ 운동 전개
협의회, 4월 12일까지 금식 기도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회장 장동신 목사·오늘의목양교회·사진)임원회가 19일 오는 4월 12일 열리는 뉴저지 교계의 부활절 연합 새벽 예배는 종전에 해오던 연합 형태로는 드리지 않기로 19일 결정, 발표했다. 이는 최근 뉴저지 일대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불가피하게 내려진 대책 방안이다.

협의회 임원진은 긴급 모임을 갖고 올해 부활절 연합 새벽 예배를 ▶교회 형편에 따라 자율적으로 드리고▶헌금은 각 교회 리더(당회·위원회)들이 결정하며▶각 교회는 교협측에 예배 시간과 장소· 참석 인원을 알려줄 것을 회원 교회 목회자들에게 통보하기로 했다.

협의회장 장동신 목사는 “요즘 코로나19 사태로 한인사회 뿐만 아니라 교계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 사태를 우리 모두 합심해 슬기롭게 극복해나가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 목사는 "요즘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매일 오후 9시 협의회원 교회와 성도들이 합심 기도하는 ‘91기도' 운동이 지난 8일부터 펼쳐지고 있는데 많은 목회자와 성도들이 참여해 힘을 보태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뉴저지교협 소속 교회와 성도들은 매일 오후 9시, 최소 1분이상 현재 처해 있는 장소와 자리에서 모든 활동을 멈추고 1분 이상 기도의 시간을 갖고 있다. 대한민국과 뉴욕·뉴저지 한인사회 그리고 미국을 위한 중보 기도의 시간이다.

장 목사는 “성경 시편에는 요즘 시대가 처한 상황을 대변해 주고 있는 하나님 말씀이 많다”며 “특히 시편 91편에는 전염병에서 막아주시겠다는 구절이 있어 이를 붙잡고 기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저지교협 임원 및 이사 전원은 오는 4월 12일 부활주일까지 하루 한 끼식 금식하며 기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뉴저지교협은 코로나 예방 수칙 및 핫라인 전화(800-222-1222)를 안내했다. 201-787-1422, 973-563-5365.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