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운전자도 파일럿처럼 본다"…12인치 HUD 시대 돌입

제네시스 GV80에 첫 적용
자율주행차 시대 대비 진화해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현대모비스 HUD의 실제 작동 모습. [현대모비스 제공]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현대모비스 HUD의 실제 작동 모습.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양산을 시작한 12인치 고급형 전방표시장치(HUD·헤드업 디스플레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HUD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12인치 HUD는 제네시스의 첫 번째 SUV인 GV80에 처음으로 적용됐다.

HUD는 전투기 조종사 헬멧에 주로 적용하던 기술로, 차량 앞 유리에 주행 정보를 표출해 안전하고 편리한 운행이 가능하도록 돕는 첨단 장치다. 과거에는 고가 차량에만 적용됐으나 최근에는 중·저가 신차에도 대부분 적용하는 추세다.

현대모비스는 자사 12인치 HUD가 기존 제품보다 확장된 화면을 통해 내비게이션과 연동된 주행 경로, 도로 교통표지판 정보, 주행 보조 정보 안내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을 활성화하면 주변 운행 차량의 흐름도 파악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개발로 10인치 이하 일반형 제품부터 12인치 이상 고급형 제품까지 모든 HUD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이를 바탕으로 현재 2∼3개 해외 부품업체가 독점한 글로벌 HUD 시장에 진출, 적극적인 수주 활동으로 HUD 제품군을 주력 수출품목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켓에 따르면 HUD 시장은 연평균 20% 가까이 성장하고 있으며 2025년 110억 달러 규모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해 AR(증강현실) HUD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R HUD는 실제 도로 위에 3차원 가상 정보를 접목해 보여주는 기술로, 현대모비스는 올해 중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