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평화의 물결이 지구촌 덮길…”

[인터뷰]
하크네시야교회 전광성 담임목사
“코로나19 속히 종식되길 희망”

“국가간 경계와 담이 허물어져 세계가 지구촌이 된지 엊그제 같은데 불과 몇달 새 코로나19 사태로 자국민 보호차원에서 국가 간 봉쇄 조치가 취해지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습니다. 전세계에 드리워진 불안과 두려움·죽음의 공포에서 속히 하나님의 평화가 세상을 덮기를 간절히 기도하며 소망해봅니다.”

퀸즈 베이사이드 ‘하크네시야 교회’ 전광성(사진) 담임목사의 말이다.

그는 “요즘 최근 북한의 핵 위협과 미사일 발사소식도 먼나라 동화이야기로 들리고 조국사태로 한국을 뒤흔들었던 뉴스도 더 이상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에 역부족”이라며 “마치 다른 외계로부터 침범한 ‘COVID 19’란 공동의 적과의 싸움이 각 나라와 민족 사이에서 맹렬하게 펼쳐지고 있는 형국”이라고 했다.

“인간의 유약함이 그 어느때보다 깊이 실감되는 이 때, 성경을 통해 세상을 보면 답이 나오는 구절이 많다”는 전 목사는 “크리스찬 유무를 떠나 겸허한 마음으로 세상의 평화와 커뮤니티를 향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져 나가길 기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감염이 너무도 빠르게 확산되다보니, 한인사회에도 가짜뉴스가 난무하며 공포 분위기가 더해가는 것 같다”며 "이럴때일수록 허위 정보나 뉴스를 퍼뜨리기 보다는 서로 위로해주고 격려해주며 다함께 이 위기 상황을 돌파해나가는 강인한 정신과 협동이 필요한 때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세상을 향한, 또 교회를 향한 하나님의 분명한 뜻이 있으심을 깨닫게 된다”며 “인간 문명의 바벨탑에 경종을 울리는 분명한 메세지를 뼈아프게 인식해야 할 것 같다”고 권면했다.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