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봄이 오는 소리

햇살이 말을 건다

대지의 흙은 속삭인다

시간이 기지개를 켜며

침묵에서 움트는 생명의 소리 듣는다



안개처럼 멀어져간 몸과 마음도 깨어

산수유 닫친 문 열고 노란 봄을 부르면

잡초 피어나는 향기에 취해

뿌리들 봄을 잉태하는 숨소리



커피 끓는 소리에 설레는 하루를 열어

기다림의 봄은 물오른 풀잎처럼

약속된 계절의 순환에 눈을 떠

꽃밭에 숨어있는 꽃과 향기

채집하는 소리 들린다

팽창하는 우주의 발자국 소리 커진다


이재숙 / 수필가·리버데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