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가 되레 780p 급락…연준의 긴급 금리 인하

코로나 심각성만 부각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일 기준금리를 파격적으로내렸지만 뉴욕증시는 되레 급락했다.

이날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785.91포인트(2.94%) 하락한 2만5917.41에 장을 마쳤다. 장중 1000포인트 이상 떨어지기도 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86.86포인트(2.81%) 내린 3003.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68.08포인트(2.99%) 하락한 8684.09에 각각 마감했다.

연준의 긴급 처방과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이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코로나19에 대응하겠다”고 밝힌 공동 성명서도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에 대한 투자자의 불안한 심리를 잠재우지 못한 모양새다. 금리인하 기대감에 극적으로 급반등했던 전날 장세와는 정반대로, 정작 연준이 ‘인하카드'를 꺼내들자 가파른 하락세로 되돌아갔다.

재정전문 사이트 마켓워치는 “연준의 금리인하 조치는 마치 두통을 치료하기 위해 밴드를 붙이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즉, 보건의료 이슈인 ‘코로나19 사태’ 대응책으로 통화정책이 유효한가에 대한 의구심이 반영됐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처방 시점이 17~18일에 열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뒀다는 점과 글로벌 공동 대응이 코로나19 사태가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상황에 도달했다는 것만 알려주는 꼴이 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통상적으로 FOMC 후 0.25%포인트를 인하하는 게 시장에 불필요한 불안감을 주지 않았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진성철 기자 jin.sungch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