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금리인하설 덕분? 주가 1300p 급반등

‘깜짝 조정-반등’ 입증
“아직 바닥 아니다” 여전

11년 만에 최대 상승률을 기록한 증시가 모처럼 활짝 웃었다. 다만 역사적으로 보면 갑작스러운 조정이 온 후 통상 대폭의 반등이 이어져 왔다는 점은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93.96포인트(5.09%) 상승한 2만6703.32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역시 전장보다 136.01포인트(4.60%) 오른 3090.2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384.80포인트(4.49%) 상승한 8952.16에 장을 마쳤다.

특히 다우는 2009년 3월 이후로 일일 최대 상승 폭으로 치솟았다.

<그래프 참조>



전문가들은 연방준비제도(Fed)의 시장 개입 의사 및 기준 금리 인하와 세계 중앙은행의 경기 부양책 발표에 얼어붙었던 투자심리가 일시 풀어졌다고 분석했다. 투자 엑소더스 발생 우려에 Fed의 제롬 파월 의장은 경제를 지지하기 위해 적절하게 행동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긴급 성명을 지난 2월 28일 발표했다. 또한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도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해 시장 안정을 꾀하겠다고 밝혔다.

유럽중앙은행(ECB)에서도 정책 수단을 조정할 준비가 돼 있다는 발언도 내놨다.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는 3일(오늘) 오전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중앙은행인 Fed가 이달 17~18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현재의 1.50~1.75%에서 1.00~1.25%로 0.50%포인트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팽배하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3월 0.50%포인트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100% 반영하고 있다. 더욱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Fed의 대응이 느리다고 꼬집으면서 미국의 금리가 가장 낮아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인하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

이런 움직임에 CNBC는 역사적 경우를 봤을 때 증시가 갑작스럽게 조정에 빠질 경우 통상 이어지는 큰 반등이 많았다고 풀이했다. 지난주 코로나19 우려감으로 인해 뉴욕 증시에서 3대 지수는 모두 10% 이상 급락해 조정 구간으로 떨어졌다. 데이터 분석업체 켄쇼는 1990년 이후 시장이 5거래일 동안 갑작스럽게 조정에 빠졌을 때 통상 증시는 몇 주간 큰 폭으로 반등했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지난 2008년 10월 경우를 제외하고 S&P500지수가 5거래일 동안 10% 넘게 급락한 네 번의 경우 모두 증시는 가파른 상승을 나타냈다. 2001년 9월 21일 시작된 조정으로 5거래일 동안 S&P 500지수는 11.6% 하락했지만 14일간 큰 폭의 반등을 했고 결국 182일 평균 17.2% 반등에 성공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여전히 바닥이 근접하지 않았다는 전문가들도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진성철 기자 jin.sungch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