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그 산엔

그 산엔 침묵만 있었다
빼곡이 서있는 검푸른 전나무
벗겨지고 꺽여진 아픔 보듬어 안고
하늘을 향해 쭉쭉 뻗은 전나무 숲

성옥순 시인
서북미문인협회 회원

성옥순 시인 서북미문인협회 회원

거긴 잡목들의 싸음질도
열매를 자랑하는 과수목의 허세도
화려함을 뽐내
꽃나무에 자랑도 없다
오직 침묵의 깊은 숨소리만 있을뿐

아부하는 나무잎들의 박수도
때려 부는 비난의 바람소리에도
흔들리지 않는 긴 인고의 세월에
이렇게 곧고 단단하고
청정한 거목으로 자랐구나

척박한 바위 숨길 벼랑에서도
우뚝 솟은 눈산을 에워싼 너
창조자의 높으신 위엄
목숨걸고 지켜온 노독들의 삶인듯

너의 정기에 내 심장은 뛰고
나 너처럼 살고파
우러러 침묵의 기도드린다

마운틴 레이니어에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