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구글 등 IT공룡 반독점 조사 확대

FTC, 10년간 소규모 기업 인수 자료 제출 명령

연방거래위원회(FTC)가 IT 대기업들을 상대로 벌이는 반독점 조사 범위를 과거 소규모 기업 인수건까지 확대했다.

조셉 사이먼스 FTC 위원장은 구글, 아마존, 애플,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MS) 등 5곳에 최근 10년간의 소규모 기업 인수 관련 자료 제출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반독점 위반 행위 조사가 대형 거래에 집중돼있었다면 이번 조사는 FTC와 법무부 거래 신고 기준을 넘지 않는 소규모 인수 거래 과정을 들여다본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올해의 경우는 신고 기준이 9400만 달러 수준이다.

FTC는 법무부와 함께 반독점법을 집행하는 기관으로, 이들 기구는 IT 공룡기업들이 시장 지배력을 남용하는지를 조사해왔다.

S&P 글로벌마켓인텔리전스 자료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2010∼2019년 왓츠앱, 인스타그램 등 굵직한 기업을 비롯해 광고기술, 안면인식, 소셜 애널리틱스 등 부문에서 작은 기업 수십곳을 인수했다.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도 지난해에만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등 부문의 소기업을 인수하는 데 10억 달러를 지출했다. 애플도 지난 10년간 최소 5억 달러 이상을 지출했으며 MS는 2019 회계연도에만 19개 소기업을 인수하는 데 16억 달러를 썼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