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앙일보 문학동네] 불면의 힘

그날 아침
밤과 밤 사이에 낀 불면처럼
이 사이에 낀 고춧가루도 핏빛이었다

고춧가루가 핏자국으로 보였다
정맥과 동맥을 겨끔내기로 오가던 피톨들이
심장으로 출퇴근하는 길에 흘린 백혈구와 적혈구였다

김백현 시인
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 지부 회원

김백현 시인 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 지부 회원

피딱지로도 보였다
쉴 수 없는 심부의 다그침으로 떡이 된 피떡들이었다
저녁에게 쫓기는 노을 같은, 한 방향으로만 열리는 판막같이

보였다
경적을 울리며 달빛 앰뷸런스와 별빛 견인차를 보내고
피딱지들을 수습하여, 떠나는 불자동차로 보였다

은유적으로도 들켜서는 안되는 불자동차들이었다
깨어있는 것들의 숨은 정신력였으므로
불휴, 불면의 힘들이 더욱 그랬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