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화웨이, 영국 5G시장 뚫었다

미국의 ‘반 화웨이 연합’ 균열
독일 등 DU 국가 이탈할 수도
점유율 2위 삼성전자 발등의 불

5G(세대) 통신 시장의 패권을 놓고 삼성전자와 다투고 있는 화웨이가 연초부터 무섭게 질주하고 있다. 화웨이는 미국의 거센 반대에도 영국의 5G 통신 장비 시장에 진출에 성공해 유럽시장 공략의 물꼬를 텄다. 또 지난해 5G 폰 시장에서는 안방인 중국 시장을 발판삼아 세계 1위를 차지했다.

통신장비 시장에선 화웨이를 바짝 추격하고,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한발 앞섰던 삼성전자로서는 화웨이의 질주로 비상이 걸렸다.

영국 BBC,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은 28일(현지시각) “영국 정부가 국가안보회의(NSC)를 열고 5G 네트워크 구축사업에 화웨이의 참여를 허용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민감한 국가 정보를 다루는 네트워크 핵심 부문에는 배제하고, 비핵심 부문에서도 화웨이의 장비 점유율을 35% 이하로 제한하기로 했다.

영국이 화웨이에 5G 시장을 개방하면서도 제한을 둔 것은 미국의 반발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그동안 화웨이의 통신 장비가 중국 공산당의 스파이 행위에 이용될 수 있다며 동맹국에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를 압박해 왔다.



또 화웨이 장비를 쓰는 국가와는 정보 공유를 중단하겠다고 경고해 왔다. 하지만 영국의 이번 화웨이 장비 도입 결정으로 미국 주도의 ‘반 화웨이 전선’은 균열이 가게 됐다. 특히 영국은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과 함께 미국의 핵심 정보공유 동맹인 ‘파이브 아이즈(Five Eyes·5개의 눈)’ 국가 중 하나다.

이에 따라 화웨이는 5G 도입을 앞둔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웨덴 등 유럽연합(EU) 국가 진출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유럽 국가 입장에선 경제적 논리라는 명분도 있다. 경제전망 기관인 옥스포드 이코노믹스는 화웨이를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에서 배제할 경우 5G 투자 비용이 최대 29% 늘고, 국내총생산(GDP)은 영국이 최대 118억 달러, 독일이 최대 138억 달러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전자로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격이다.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세계 5G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은 화웨이가 30%로 1위고, 삼성전자가 23%로 2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