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섬김·기쁨·나눔' 이태석 기념관 개관

유품 60여점도 전시

지난 14일로 이태석 신부 선종 10년을 맞아 고향인 부산 서구 남부민2동 생가 뒤편에 기념관이 문을 열었다.

지상 4층 규모 기념관 건물은 소박하면서도 포근한 분위기다. 기념관 건물은 1층 카페, 2층 프로그램실·사무실, 3층 기념관, 4층 다목적홀 등으로 구성돼 있다.

3층 기념관 입구에는 이 신부가 2009년에 쓴 에세이집 제목 “친구가 되어 주실래요?”라는 말이 적혀 관람객을 맞는다.

기념관 내부에는 신부, 의사, 음악가, 교사로 살았던 이 신부의 삶을 짐작할 수 있는 유품 60여점이 전시됐다. 톤즈에서의 생활상을 담은 디오라마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1층 카페 명칭은 ‘까페 프랜즈’인데 카페 기능을 하면서 청년 자립 지원과 소외 아동들 꿈을 응원하는 공간 역할을 하게 된다. 이 신부가 몸담았던 한국천주교살레시오회는 기념관 운영을 맡아 다양한 사업과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섬김’, ‘기쁨’, ‘나눔’ 등 이 신부의 3대 정신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거점 역할을 하겠다는 구상이다.

기념관 관장인 이세바 신부는 “이 신부님이 워낙 큰 분이라 그 뜻을 잘 계승하고 발전시킬 수 있을지 걱정도 됐지만, 평소 하셨던 말씀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병희 기자 chang.byunghe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