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손흥민, 새해 첫 득점포…7경기 침묵 깨고 헤딩골

노리치시티에 2-1승

손흥민(28·토트넘)이 한 달 넘게 이어지던 득점 침묵을 깨뜨리고 2020년 첫 골 맛을 봤다.

손흥민은 22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34분 헤딩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지난해 12월 8일 번리와의 EPL 16라운드에서 70 넘는 드리블로 만들어 낸 '원더골' 이후 모처럼 터진 손흥민의 골이다.

손흥민의 시즌 득점은 11골(EPL 6골·UCL 5골)로 늘었다.

전반 38분 손흥민은 알리의 첫 골 장면에서 기점 역할을 하며 득점에 힘을 보탰다.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손흥민이 흘려준 공을 세르주 오리에가 낮은 크로스로 연결했고, 이를 알리가 골대 앞에서 밀어 넣었다.

토트넘은 후반 23분 라이언 세세뇽이 맥스 에런스의 발을 걸어 페널티킥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키커로 나선 푸키의 슛 방향을 위고 로리스 골키퍼가 잘 읽었지만, 막지 못하고 결국 동점 골을 내주고 말았다.

팀이 흔들릴 때 손흥민은 기다리던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34분 오른쪽 측면에서 오리에-지오바니 로 셀소로 연결된 공을 알리가 슈팅한 것이 상대 선수를 맞고 크게 굴절되며 위로 떴고, 골 지역 왼쪽의 손흥민이 머리로 밀어 넣어 다시 앞서가는 골을 터뜨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