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쏘나타 터보·코나 파워트레인…워즈오토 '세계 10대 엔진' 선정

16일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2020 워즈 베스트 10 엔진' 시상식에서 하경표(오른쪽) 현대차 가변사이클엔진리서치랩 연구위원과 정진환 전동화개발실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16일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2020 워즈 베스트 10 엔진' 시상식에서 하경표(오른쪽) 현대차 가변사이클엔진리서치랩 연구위원과 정진환 전동화개발실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4기통 터보 엔진과 전기차 파워트레인이 ‘세계 10대 엔진·동력시스템’에 선정됐다.

현대차는 미국의 저명한 자동차 매체 ‘워즈오토’(WardsAuto)가 발표한 ‘2020 워즈오토 10대 엔진 & 동력시스템’에 쏘나타의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엔진과 코나 일렉트릭의 파워트레인이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26회 평가에서는 미국에서 판매되는 신차에 적용된 26개 파워트레인을 대상으로 워즈오토 기자단은 시험 주행을 통해 성능과 기술력을 갖춘 10개 파워트레인을 선정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넥쏘와 코나 일렉트릭의 2개 파워트레인이 동시에 선정된 데 이어 올해도 쏘나타와 코나 일렉트릭이 동시에 수상해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엔진은 현대차그룹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CVVD) 기술을 적용해 엔진 성능을 4% 이상, 연비는 5% 이상 향상시키고 배출가스는 12% 이상 저감했다.

워즈오토의 톰 머피 편집장은 “쏘나타의 신형 4기통 터보 엔진 기술은 놀랍다”며 “강력한 성능과 높은 효율성을 확보해 데일리카로 손색이 없다”고 평했다.

코나 일렉트릭에 탑재된 전기차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50kW(약 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을 발휘하는 고효율·고출력 영구자석 모터를 적용해 강력한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워즈오토 크리스티 슈웨인스버그 선임편집자는 “코나 일렉트릭은 내연기관 차량에 뒤지지 않는 충분한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했다”며 “지난해 고가의 여러 전기차 신모델이 출시됐지만, 코나의 주행거리는 여전히 최고”라고 평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