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투자의 귀재’ 버핏 초라한 성적표

작년 수익률 평균에 뒤져
10년 만에 최악 실적 평가

뉴욕 증시가 고공행진을 한 지난해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사진)의 회사 버크셔 해서웨이의 주가 상승률이 시장 평균에 크게 못 미쳐 눈길을 끌고 있다.

CNBC 방송, 경제 매체 배런스 등에 따르면 지난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9% 올랐지만 버크셔 해서웨이 주가는 11% 상승하는 데 그쳤다.

올해보다 더 큰 격차로 버크셔 해서웨이의 주가 수익률이 시장 평균치를 하회한 가장 최근 연도는 2009년이다. 결국 상대 평가 방식으로 따지면 10년만의 최악의 성적을 낸 셈이다.

이와 관련해 경제방송 CNBC는 “일부 투자자는 버핏이 왜 더 많은 돈을 굴리지 않는지 의아해 한다”고 전했다.



초저금리 상황에서 버크셔 해서웨이의 보유 현금이 지난해 3분기 1280억 달러로 역대 최고치에 달했지만 최근 변변한 인수합병 투자조차 없었던 점을 지적한 것이다. 게다가 버핏이 굵직한 인수 제안을 거절한 사실까지 전해지면서 투자자들 사이의 의구심은 더 커졌다.

프랑스 패션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에 넘어간 미국 보석 업체 티파니는 버핏에게도 인수 제안을 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최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보도한 바 있다.

버핏은 지난해 11월에는 정보기술(IT) 판매업체 테크데이터 인수전에 뛰어들었다가 가격 경쟁 끝에 물러서기도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