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예마당] 거미의 꿈

꿈이 가득 찬 볼록 가슴
가느다란 발을 가진
거미 한 미리

넓은 태평양을 건너 온
꿈의 나라,
허공에 매달려
수없이 걷어찬 헛발 짓

이삿짐을 내려놓은
낯선 이국의 밤
천장에 매달린 전등불이
낯설다

발은 아메리칸 드림에
담근 채 밤낮을 허우적거리며
날줄과 씨줄 줄줄이
엮어 온 나날

언어와 피부색이 달라도
친구라 불러주는 그들에게
정직과 성실, 부지런함이 통했다

가냘프고 외로웠던 거미 한 마리
텅 빈 허공에 반짝반짝 빛나는
아름다운 무늬의 상장을 걸었다



30여년의 눈물과 함께 대롱대롱


김희주 / 시인·해외문인협회 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