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다시 만난 ‘남수단의 슈바이처’ 이태석이 부르는 ‘슈크란 바바’

영화 ‘울지마 톤즈 2’ 시사회

지난 23일 열린 ‘울지마 톤즈 2:슈크란 바바’ 시사회에 이태석 신부의 제자인 토마스 타반 아콧이 아내와 함께 참석했다.

지난 23일 열린 ‘울지마 톤즈 2:슈크란 바바’ 시사회에 이태석 신부의 제자인 토마스 타반 아콧이 아내와 함께 참석했다.

10년 전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던 이태석 신부가 돌아왔다. ‘남수단의 슈바이처’로 불렸던 그가 영화 ‘울지마 톤즈 2:슈크란 바바’로 우리 앞에서 되살아난 것이다. 이태석 신부가 2010년 1월 대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나자 생전 남수단 톤즈에서 선교사이자 의사, 교사, 음악가, 건축가로서 헌신적인 활동을 했던 그의 영상과 사진이 묶여 영화 ‘울지마 톤즈’가 탄생했다.

영화 속 그는 언제나 고돼 보였지만 항상 웃는 모습이었다. 아무것도 없는, 생전 그의 말처럼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곳’이었던 톤즈에 기적을 일궈낸 이태석 신부는 서로를 사랑하고, 나눔을 실천할 줄 아는 사람이었다.

당시 많은 관객은 죽음을 앞두고도 톤즈의 아이들을 걱정하며 그곳으로 돌아가고자 열망했던 그를 보며 마음 아파했고, 눈시울을 붉혔다.

영화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에게서 사제품을 받은 젊은 이태석으로 시작해 톤즈와 부산, 서울을 오가며 고인의 생전 기록을 조명한다. 10년 전 ‘울지마 톤즈’가 뜨거운 감동을 줬다면 속편은 잔잔하지만 큰 공명을 준다. 두 감정의 교차점은 사랑이다. 시사회가 끝난 뒤 관객은 박수로 이태석 신부가 또렷이 남기고 간 사랑을 안았다.

영화를 연출한 강성옥 감독도 “이태석 신부를 10년 전 떠나보내며 많이 안타까웠고 많은 이들이 슬퍼했다”며 “이제 10년이 지나고서 이태석 신부에 대한 슬픔이 위로가 되고, 행복한 그리움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선한 눈빛과 따뜻한 미소, 언제나 유머로 우리 친구가 돼 준 이태석 신부와 따뜻한 시간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했다. ‘울지마 스톤 2:슈크란 바바’는 한국에서 내년 1월9일 공식 개봉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