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불을 바꾸면 몸이 변하고 건강이 찾아온다

국내 유명 연예인들의 혼수 및 생활 필수 아이템 등극
프로스포츠 선수들의 숙면을 위한 최적의 조건 선사
크라운 구스 항균, 항알레르기 효능 및 면역력 강화 으뜸

이제 제법 새벽의 찬 기운이 이불 속 따뜻함으로 몸을 이끄는 계절이 찾아왔다. 온돌식 주거문화가 아닌 캘리포니아의 주택들은 겨울이 되면 은근히 추위를 타게 한다.

난방용 히터를 켜게 되면 실내가 너무 건조해져 코가 막히고 감기에 더 자주 걸릴 확률이 높다. 그렇다고 이불을 덮고 자려고 하니 마땅하게 보온력이 좋은 이불이나 담요가 주변에 그리 많지가 않다. 겨울 이불하면 떠오르는 동물이 있다. 바로 엄동설한에도 물속에서 유유자적 자맥질을 하는 거위다. 거위털로 만든 이불은 솜털처럼 가볍지만 최고의 보온력을 자랑하는게 특징이다.

헬스코리아 크라운 구스 거위털 이불은 이미 국내에서 많은 유명 연예인들의 필수 침구류와 혼수용품으로 널리 판매됐다. 심지어 국내 최고의 미남 배우 장동건은 크라운 구스 애호가라고 자신을 지칭하며 극한지역의 촬영장에도 갖고 다닐 정도로 애용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이곳 미국에서는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져스에서 활약하는 추신수 선수가 자신의 경기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숙면에 절대적으로 크라운 구스가 필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추선수는 잠만한 보약이 없다며 숙면을 늘 강조해왔다. 추선수는 본인 가족 뿐만아니라 국내에 거주하는 양가 부모님들에게도 크라운 구스를 선물하며 부모님을 향한 세심한 배려도 나타냈다.



그럼 크라운 구스 침구류가 좋은 이유는 뭘까? 일단 품질 좋기로 유명한 폴란드산 거위의 솜털이 사용됐다. 다운 프루프 특수 공법으로 만들어져 거위의 작고 부드러운 솜털이 사용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불 밖으로 거위의 털이 날리지 않는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또한 항균, 항앨러지 처리가 되어 있으며 면 100수 커버가 주는 뽀송뽀송함과 부드러움은 5성급 호텔의 고급 침구류로 선택되는 가장 큰 이유였다.

게다가 색상이나 디자인도 10가지로 다양하기 때문에 선택의 폭이 넓은 것도 소비자에게 크게 어필됐다. 무엇보다도 복원력이 875라는 높은 점수는 크라운 구스 침구류가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한 4계절용 이불로 인정받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캘리포니아는 최근 건조하고 강한 바람이 불며 잦은 산불로 인해 일반인은 물론이거니와 앨러지 환자에게는 더욱더 힘든 시간이 아닐 수 없다.아침에 일어나면 시작되는 끊임없는 기침과 재채기로 알러지 환자들은 면역력이 점점 낮아져 몸 여기 저기가 아픈 경우를 경험한다. 또한 앨러지가 심하면 잠이 쉽게 들지 못하거나, 몇번씩 뒤척이는 불면의 밤을 보내는 경우도 허다하다. 이럴땐 침구류를 과감하게 바꾸는 결단이 필요하다.

크라운 구스 침구류는 베개, 이불 커버, 이불 2종류(여름용/겨울용), 탑퍼, 쿠션등으로 구성된다. 크기는 Twin/Queen/King 세 종류가 있다.

크라운 구스 제품 중 매트리스 위에 깔거나 또는 3단요 대신 손님 맞이용 필수품으로 자리잡은 탑퍼는 최고의 인기제품 중 하나이다. 탑퍼 역시 폴란드산 거위 털이 사용됐으며 2층 구조로 만들어져 쿠션감과 통기성이 으뜸이다. 피부에 닿는 부분 역시 최고의 솜털이 사용됐다.탑퍼는 모서리마다 고무 걸개가 장착되어 매트리스 위에 고정하기 쉽고 오래된 매트리스의 위에 깔면 굳이 비싼 비용을 들여 매트리스를 교체할 필요가 없는 매우 경제적인 아이템이다.

현재 헬스코리아에서는 추수감사절 빅이벤트로 크라운구스를 최대 40%까지 할인 판매하며 국내의 부모님이나 친척들에게도 보낼 경우 무료배송의 서비스도 증정한다.

▶문의 : (323)965-1005

ohhealthkorea.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