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단독 가구 렌트비 상승…1년간 3% 가량 올라

LA도 전국 평균과 비슷

단독 가구 렌트비가 1년 전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분석업체 코어로직(CoreLogic)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9월 단독 가구 임대 주택(단독주택과 콘도 포함) 지수는 2018년 9월 지수보다 3% 상승했다.

단독 가구 렌트비는 2010년 이후 꾸준히 상승세를 보여왔고 2019년 초 이후에는 3% 정도에서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자료는 또 저가 주택 렌트비 상승률이 고가 주택 렌트비 상승률보다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을 지역별 살펴보면 남서부지역의 렌트비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이 가운데 피닉스와 라스베이거스가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피닉스는 10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기준으로 렌트비 상승률이 가장 컸다. 9월 렌트비 상승률은 6.7%였다. 라스베이거스 5.8%, 시애틀 5.5%를 기록했다.

피닉스의 경우 임대 주택 수는 한정된 상황에서 유입 인구가 지속해서 증가하면서 렌트비 상승을 부채질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시애틀은 최근 수개월째 렌트비가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마이애미는 전국 대도시 가운데 가장 낮은 렌트비 상승률을 나타냈다. 1년 전보다 1% 올랐다.

LA지역 렌트비는 전국 평균과 비슷하며 상승률은 지난해보다 소폭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일 기자 kim.byongi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