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빈 뜰

바람에 파도 타는 꽃 무리들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듯

긴 꼬투리 앞서거니 뒤서거니

명찰 달고 보물이 된다.



탱자 청 담으려는 바램은

꿀부터 준비해서

어머니 손맛에 꿈결에서도 익어가던

따뜻한 사랑의 눈빛



몇 겹의 세월이 흘러

아늑하던 고향 뜰이 비어가고

모과나무 휘어지게 달려도

무엇에 쓰는지 아직도 몰라

내려지는 것 달려 있는 것 사이에서

헐벗으며 창공으로 나부낀다

다시 채워지는 봄을 만들기 위해..



가을 하늘 기러기 금 긋고 가듯

찬바람에 푸성귀들 녹아내도

치워도 다독여도 이어지는

빈 뜰로 가는 가을 갈무리


박선원 / 시인·웨스트체스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